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새순 교회 홈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ome
 교회소개
 사랑하는 이들에게
 설교말씀
 성경공부
 자유게시판
 방명록
 새순Gallery
 추천사이트

 


::: 성경공부 :::


51 16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서경수
Subject   달란트 비유
달란트 비유(마 25:14-30)

  성경에 나오는 모든 비유는 우리의 보편 상식을 비켜간다는 측면에서 어렵고 복잡하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며, 본문의 달란트 비유 역시 쉽게 납득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다.

  25장을 시작하면서 “천국은 마치 ~와 같다 하리니(1절)”라고 되어 있는데, 이 말은 25장에 나오는 세 비유(열 처녀 비유, 달란트 비유, 양과 염소 비유)는 모두 천국을 설명하는 내용이란 의미다. 그런 관점에서 달란트 비유를 자세히 살펴보자.

  주인이 타국에 가면서 종들을 불러 자기 소유를 맡기는데, 각각 그 재능대로 어떤 이에게는 금 다섯 달란트, 어떤 이에게는 두 달란트, 또 어떤 이에게는 한 달란트를 주고 떠났다. 그리고 먼 훗날 주인이 돌아와 종들과 함께 회계를 했는데, 다섯 달란트 받았던 자는 다섯 달란트를 남겼고, 두 달란트 받은 자도 두 달란트를 남겼는데, 한 달란트 받은 자는 땅에 묻어둔 한 달란트를 찾아 주인에게 내놓았다.

  이것에 대해 주인은 다섯 달란트, 두 달란트 남긴 자에게는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으로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 라는 칭찬을 했고, 한 달란트를 땅에 묻어 두었다가 그것을 그대로 가져 온 종에게는 “이 무익한 종을 바깥 어두운데로 내어쫓으라.”고 하셨다.

  왜 주인은 이런 평가를 내린 것일까? 이것은 누구의 잘 잘못을 따지는 것이라기보다 결과적으로 천국에 갈 자와 지옥에 갈 자가 나눠진다는 것인데, 그 분류 작업은 오직 주인의 권한이란 점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말씀을 보면서 ‘어떻게 하면 달란트를 남겨 주인에게 칭찬들을 수 있을까’를 궁리한다. 그런데 본문에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주인의 칭찬을 받을 수 있는 것인지 아리송할 뿐이다. 열심히 장사를 해서 이윤을 남길 때 주인으로부터 칭찬 받는 것인가? 만약 그렇다면 장사를 해서 망하거나 손해를 입으면 어떻게 될까?

  한 달란트를 땅에 묻어둔 자는 이런 염려 때문에 장사에 나서지 않고 땅에 묻어두었다가 주인에게 원금을 돌려주었다. 그런데 주인은 그 자를 향해 ‘무익한 종’이라고 내쫓는다. 그러면 망하거나 손해가 나더라도 열심히 장사를 하면 칭찬 받는 종이 되는가? 그것도 명확하지 않다.

  결론을 말한다면 인간이 어떤 행동을 해서 그것으로 인해 칭찬 받고 천국 백성이 되는 경우는 없고, 다만 주님이 일방적으로 칭찬하실 때 그는 주님 백성으로 천국에 가는 혜택을 누릴 뿐이다.

  천국은 이런 식으로 들어간다. “영생을 주시기로 작정된 자는 다 믿더라(행13:48).”고 하셨고, “내 아버지께서 오게 하여 주지 아니하시면 누구든지 내게 올 수 없다(요6:65).”는 것이다. 그러니 인간의 입장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전혀 없다. 다만 주님의 불러주심의 은혜를 입은 자가 주께 감사해서 찬송하고 경배할 뿐이다.

  성경에 등장하는 성도들의 모습을 유심히 살피면 그들은 모든 것을 주께 감사하고 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심지어는 자신의 초라하고 더러운 모습까지도 주님께 감사를 드린다. 왜 그런가? 모든 것이 주님의 주 되심을 드러내기 위한 것으로 죄인인 나도 도구로 쓰임 받고 있음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러니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고전15:10).”임을 고백할 수밖에 없다.

  세상의 원리는 내가 행한 것에 대한 결과를 내가 취하는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의 나라는 전혀 다른 원리가 작동하고 있다. 주인이신 예수님이 행하신 일로 인해 우리가 혜택을 누리는 것이다.

  ‘그가 징계를 받음으로 우리가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우리가 나음을 입었다(사53:5).’ 그러나 모두에게 이런 은총이 내려지는 것이 아니라 택한 백성에게만 주어진다. 이런 하나님의 방식과 결정에 대해 불평하고 수용하지 못하는 자는 심판 받을 자이고, 주님이 하시는 일을 믿고 수용하며 감사하는 자는 이미 주님의 용서가 임한 자이다.

  주님께 감사하고 경배를 드리면 천국에 넣어주는 것이 아니라 천국 백성이 되었기에 자연스럽게 감사가 나온다. 지옥 갈 자들은 천국에 들어가고 싶어 힘써 선을 행하고, 혹시 자신의 선행이 천국 가기에 미흡하지는 않은지 노심초사하며 살아간다. 그러나 주님은 인간의 선행을 보고 천국에 넣어주시는 분이 아니다. 천국은 이처럼 분리하고 나눠서 주님의 백성이 주님의 긍휼과 사랑, 즉 십자가에서 흘리신 피의 공로로만 들어가게 된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6.02.13 - 16:39

175.215.232.127 -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6.1; WOW64; Trident/5.0; SLCC2; .NET CLR 2.0.50727; .NET CLR 3.5.30729; .NET CLR 3.0.30729; Media Center PC 6.0; InfoPath.2; moasigns=1.0.43; moasigns=1.0.43)


 이전글 한윤범 목사님 설교
 다음글 정석훈 목사님 오후설교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보기
51Simple view오용익 목사님 설교 서경수 2016.09.20 2263
50Simple view한윤범 목사님 설교 서경수 2016.09.20 1568
49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달란트 비유 서경수 2016.02.13 2428
48REC004.MP3 [19 MB] 다운받기Simple view정석훈 목사님 오후설교 서경수 2016.02.09 2326
47REC003.MP3 [35 MB] 다운받기Simple view정석훈 목사님 오전설교 서경수 2016.02.09 2186
46Simple view의심의 시절을 보내면서  이미아 2015.08.08 2305
45Simple view수련회 소감문 오용익 2015.08.08 2295
44오후설교.mp3 [28 MB] 다운받기Simple view정목사님 오후설교 서경수 2015.02.24 2851
43오전설교.mp3 [31 MB] 다운받기Simple view정목사님 오전설교 서경수 2015.02.24 2793
42Simple view예수님 속의 세상 이근호 2014.11.28 3235
체크된 항목 한꺼번에 삭제/복사/이동 하기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삭제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이동
체크된 항목 복사 체크된 항목 복사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전화 : 010-2962-7490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학산동 17-12이메일 : mark1208@naver.com
Copyright ⓒ 1998-2003 Saesoon church. All Rights Reserved.